온난화의 역설, 알프스 빙하 녹으며 '1만 년' 품고 있던 물건 드러나
온난화의 역설, 알프스 빙하 녹으며 '1만 년' 품고 있던 물건 드러나
  • 홍수현 기자
  • 승인 2020.10.19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구 온난화로 알프스 빙하가 녹아내리며 1만 년 전 고대 유품이 발견됐다. 

16일(이하 현지시간) 국제 과학 전문 매체 사이언스 알러트등 외신은 "알프스 빙하가 녹으면서 꽁꽁 얼어붙은 상태로 묻혀있던 중석기 시대 물품이 속속 발견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번 유적 발굴 프로젝트의 총책임을 맡은 마르셀 콜레니센(Marcel Cornelissen)는 "스위스 동부 우리(Uri)주에 있는 브루니펌(Brunifirm)빙하 고도 2800m 지대에서, 1만 년 전 사냥꾼과 채집가들의 흔적을 발견했다"며 이번 연구가 고고학의 새로운 지평을 열게 될 것이라 말했다.

(사진 베른주 고고학 서비스)/뉴스펭귄
(사진 베른주 고고학 서비스)/뉴스펭귄

199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학계에서는 선사시대 사람들이 알프스산맥과 같이 높고 험준한 산맥은 피해서 생활했을 것이라는 생각이 지배적이었다. 

최근 지구 온난화로 기온이 빠르게 상승하며 빙하가 녹아내리기 시작했고, 수천 년 동안 묻혀있던 유적들이 여기저기서 발견되기 시작했다.

가장 대표적 사례가 1991년 이탈리아 해발 3210m 알파인 빙하에서 찾아낸 사체 '외치(Oetzi)'다. 5300년 전 죽은 것으로 추정되는 외치는 한쪽 눈에 화살촉이 박인 채 얼음 속에 파묻힌 상태로 발견됐다. 외치는 뼈와 피부뿐 아니라 내장까지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어 '아이스맨'으로 불렸다. 

외치가 발견됐을 때만 해도 그가 예외적으로 알프스산맥을 올랐을 것이라는 이론이 대세였다. 그러나 2003년 해발 2756m 알프스 베른에서 자작나무 껍질 화살통이 발견되고, 4500년 전 물건으로 추정되는 가죽바지와 신발이 연이어 발견되며 분위기는 반전됐다.

지난달에는 최소 6000년 전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밧줄과 나무, 인형 등이 발견되기도 했다. 이는 인류가 알프스산맥처럼 높은 곳에서도 생활했다는 중요한 증거로써 고고학적 의미가 크다. 

(사진 베른주 고고학 서비스)/뉴스펭귄
(사진 베른주 고고학 서비스)/뉴스펭귄
​(사진 베른주 고고학 서비스)/뉴스펭귄(사진 베른주 고고학 서비스)/뉴스펭귄
​(사진 베른주 고고학 서비스)/뉴스펭귄(사진 베른주 고고학 서비스)/뉴스펭귄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한 고고학자 레굴러 구블러(Regula Gubler)는 이번 발견을 마냥 긍정적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기후변화로 인해 이러한 발견이 가능해졌지만 이건 또 다른 위협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빙하 속에 오랫동안 얼어있던 물건들은 빙하가 녹아 햇빛을 맞게 되면 급격하게 상태가 훼손된다"며 "빙하가 다 녹아버리게 되면 더 이상 '외치'같이 선사시대의 비밀을 품은 보물은 찾을 수 없다"고 탄식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