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바다 방류 결정"
"일본 정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바다 방류 결정"
  • 남주원 기자
  • 승인 2020.10.16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쿠시마 다이치 원전 전경 (사진 그린피스)/뉴스펭귄
후쿠시마 다이치 원전 전경 (사진 그린피스)/뉴스펭귄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키로 결단을 내렸다.

일본 마이니치 신문은 15일(현지시간) 오후 일본 정부가 도쿄전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대해 방사성 물질 농도를 낮춘 후 바다에 방류하겠다는 방침을 굳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르면 이달 중이라도 후쿠시마 제1원전 관련 폐로·오염수 대책을 논의하는 관계 각료 회의를 열고 결정할 계획이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폭발사고 당시 녹아내린 핵연료를 식히기 위한 냉각수 주입과 외부 지하수 및 빗물 유입으로 하루 평균 170t 이상 방사능 오염수가 발생하고 있다.

도쿄전력은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알프스·이하 ALPS)로 불리는 핵물질 정화 장치를 통해 처리한 뒤 탱크에 담아 보관하고 있다. 

본문과 상관없는 사진 (사진 Pixabay)/뉴스펭귄
본문과 상관없는 사진 (사진 Pixabay)/뉴스펭귄

하지만 ALPS로 오염수를 정화 처리해도 현재 기술로는 트리튬(삼중수소) 등 방사성 물질을 충분히 제거하기 어렵다. 

트리튬을 제외한 나머지 방사성 물질(62종)의 농도 또한 기준치의 100~2만배에 달하는 것이 6%, 10~100배인 것이 15%, 5~10배인 것이 19%, 1~5배인 것이 34%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쿄전력에 따르면 규모는 지난 8월 20일 기준 총 1041개 탱크, 122만t에 달한다. 2022년 8월이면 오염수 저장탱크가 포화상태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정부가 오염수의 바다 방류 결정 여부에 이처럼 속도를 내는 이유는 해양 방류가 기간과 비용 측면에서 가장 부담이 적기 때문이다. 

게다가 오염수를 부지 내 계속 모아두면 2041~2051년 완료 목표인 사고 원전의 폐로 작업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일본 정부는 오염수 처분 방침과 관련해 가능한 한 빨리 결정을 내리길 원해온 터였다.

현재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 등 일본 내 어업 단체는 오염수의 해양 방류에 강한 반대를 표하고 있다. 한국을 비롯한 주변국 거센 반발도 예상된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