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급입니다만...' 지원자 3천 명 몰린 이탈리아 구인 공고
'무급입니다만...' 지원자 3천 명 몰린 이탈리아 구인 공고
  • 홍수현 기자
  • 승인 2020.10.15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는 본문과 상관이 없습니다 (사진 Pixabay)/뉴스펭귄
이미지는 본문과 상관이 없습니다 (사진 Pixabay)/뉴스펭귄

이탈리아 작은 섬에 있는 한 농장의 구인 공고에 3000명이 넘는 지원자가 몰려 눈길을 끌고 있다. 

1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이탈리아 시칠리아섬 북쪽 에올리아제도 리파리섬에서 작은 농장을 운영하는 루이지 마자씨가 낸 구인공고에 수천 명이 지원한 사연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마자 씨는 농장에서 과일과 채소, 닭, 당나귀 등을 기르며 올리브유로 수제비누를 만드는 등 가내 공업을 이어가는 소작농이다. 일손이 더 필요하다고 느낀 그는 구인 광고를 올리며 "숙식은 제공할 수 있지만, 월급은 주기 힘든 상황"이라 공지했다. 마자 씨는 대신 작은 방과 함께 직접 담근 포도주와 싱싱한 유기농 채소를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워낙 외딴곳이라 지원자가 없을 거라고 예상했던 것과 달리 각국에서 지원자가 쏟아졌다. 

이탈리아는 물론 프랑스, 영국 심지어 미국과 일본에서까지 문의가 쇄도하며 지원자만 3000명을 훌쩍 넘긴 것이다. 마자 씨는 지원자 중 대부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으로 인해 직장을 잃었거나 매우 힘든 상황에 놓인 사람이 많았다고 전했다. 

그는 심사숙고 끝에 이탈리아와 프랑스 출신 커플을 뽑았다.

마자 씨는 채용 결정과 별개로 한 이탈리아 출신 지원자가 기억에 많이 남는다고 했다. 그는 "지원자는 코로나19 때문에 모든 걸 잃었다고 했다"며 "심한 분노와 함께 밀실 공포증도 앓고 있었다. 다시는 고향인 베르가모로 돌아가고 싶지 않다고 토로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지원자 중에서는 이탈리아에 왔다가 코로나19 확산 때문에 고국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이탈리아에 발이 묶인 일본인 커플도 있었다.

마자 씨는 "코로나19로 인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때문에 이 작고 외딴 곳까지 오겠다고 한 사람이 정말 많았다"며 "사람들이 도시 속 아파트에 갇혀있는 환경과 먹거리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된 거 같다"고 말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