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극 빙산 뒤집혀 목숨 잃을 뻔' 아찔 순간 포착 (영상)
'북극 빙산 뒤집혀 목숨 잃을 뻔' 아찔 순간 포착 (영상)
  • 남주원 기자
  • 승인 2020.10.03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회생'은 거의 죽을 뻔하다가 도로 살아난다는 뜻으로, 위기에 처한 상황이 기적처럼 나아졌을 때 쓰는 사자성어다. 

이런 상황을 제대로 보여주는 사건이 북극에서 발생했다.

22일(현지시간) 외신들은 두 베테랑 탐험가가 북극 빙산을 등반하던 중 목숨을 잃을 뻔 했다가 기적적으로 구한 사실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탐험가 마이크 혼(Mike Horn)과 프레드 루(Fred Roux)는 북극과 노르웨이 스발바르 제도 인근 해역을 항해하던 중 무언인가 발견했다. 

그들 눈에 포착된 것은 다름 아닌 바다에 떠 있는 거대한 빙산이었다.

30년 경력 탐험가 마이크 혼은 루와 함께 손도끼로 얼음을 찍어 이 빙산을 등반하기 시작했다. 

d
(사진 'ViralHog' 유튜브 영상 캡처)/뉴스펭귄

그런데 그들이 등반을 시작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갑자기 빙산이 기울어지면서 뒤집히는 일촉즉발 사태가 발생했다. 빙산 위에 있던 두 탐험가는 빙산과 함께 빠르게 바닷물 속으로 가라앉았다.

혼과 루는 물결에 휩쓸려 떠내려가면서 다행히 빙산과 충돌을 피해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고 외신은 알렸다.

마이크 혼은 "전문가들도 실수를 할 수 있다"며 "이번 사고는 '북극에서 하지 말아야 할 일'에 대한 교훈을 준다"고 말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