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고팠어...' 도로변에서 구조된 수달 사진 3장
'배고팠어...' 도로변에서 구조된 수달 사진 3장
  • 홍수현 기자
  • 승인 2020.09.21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변에 숨어있던 수달을 무사히 구조했다. 

21일 원주소방서는 지난 17일 강원도 원주시 단구동 인근에서 차량 아래 수달이 숨어있다는 신고를 받고 구조했다고 밝혔다. 

수달이 발견된 장소는 평소 차량통행이 많은 도로변으로 자칫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어 구조 작업은 잠시 차량을 통제한 뒤 이뤄졌다. 구조대는 동물포획망을 이용해 수달을 안전하게 구출한 뒤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원주천에 방생했다. 

이기중 원주서장은 "수달은 맑고 깨끗한 물에서만 서식한다. 수달이 발견된 것은 수질 환경이 개선되었다는 뜻"이라고 수달을 반겼다. 

수달은 천연기념물 제330호로 물이 있는 환경을 좋아한다. 과거 한반도 전역에서 볼 수 있었으나 무분별한 남획과 하천이 황폐화되며 개체수가 급격히 줄었다. 현재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으로 지정돼 보호받고 있다. 

다음은 원주소방서가 공개한 수달 사진이다. 

(사진 원주소방서 제공)/뉴스펭귄
구조된 수달이 사료와 간식을 먹고 있다 (사진 원주소방서 제공)/뉴스펭귄
(사진 원주소방서 제공)/뉴스펭귄
아직 이동장이 낯선 수달 (사진 원주소방서 제공)/뉴스펭귄
(사진 원주소방서 제공)/뉴스펭귄
건강에 이상이 없어 원주천으로 다시 방생됐다 (사진 원주소방서 제공)/뉴스펭귄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