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산업에 5500억 쏟아붓는 EU..."한국기업 이 기회 놓쳐선 안돼"
그린산업에 5500억 쏟아붓는 EU..."한국기업 이 기회 놓쳐선 안돼"
  • 남주원 기자
  • 승인 2020.08.27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
(사진 Pixabay)/뉴스펭귄

유럽연합(EU)이 그린산업 육성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에 나서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판 그린뉴딜 지원을 받는 국내 친환경 기업들도 EU 시장 진출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7일 한국무역협회 브뤼셀지부는 ‘포스트 코로나, EU의 그린경제 가속화와 시사점’에서 이와 같은 내용을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EU 각국 정상은 지난 7월 개최된 특별정상회의에서 2021~2027년 다년도 지출예산 및 경제회복기금 1조8243억 유로의 30%에 달하는 5500억 유로를 탄소 순배출량 ‘0’을 목표로 하는 탄소중립 프로젝트와 기후변화 대응에 투입하기로 했다.

특히 그린산업을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신성장전략으로 제시하면서 예산 확충, 세제 개편, 기업 보조금 지원 등 각종 제도 정비에 나섰다. 

환경 관련 세제 신설과 확대로 고탄소 배출 기업에는 추가 세금을 부과하고 저탄소 배출 기업은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시장을 조성하고 있다. 또 확충된 세수는 탄소배출 절감기술 개발과 혁신에 다시 투자한다.

보고서는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했다면 EU 역외기업이라도 보조금, 대출 승인 등 대규모 지원을 하고 있으니 EU에 진출하고자 하는 한국 기업에겐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탄소중립 경제로의 전환에 참하는 기업이 늘어나면서 재생에너지 사용이 기업 글로벌 가치사슬의 핵심으로 부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무역협회 브뤼셀지부 강노경 대리는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고 있는 우리 정부는 EU의 정책 동향을 파악해 환경 관련 제도를 선진화하고 기후변화 대응 노력을 부각함으로써 미래 국제사회에서의 위상을 확립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 기업들도 환경 관련 기술개발 및 오픈 이노베이션을 확대해 EU 시장에서의 비즈니스 기회를 잡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