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댕이에 눈 그린 소, "사자는 물러가라"
빵댕이에 눈 그린 소, "사자는 물러가라"
  • 임병선 기자
  • 승인 2020.08.12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뉴스펭귄
(사진 'TraceyLRogers' 트위터 캡처)/뉴스펭귄

‘소 엉덩이에 눈 그리기'가 아프리카 목장주와 야생 육식동물 간 갈등을 완화할 방법으로 떠올랐다.

아프리카에서는 가축을 기르는 주민들과 야생동물을 지키려는 사람들 간 갈등이 발생한다. 사자, 하이에나 등 육식동물이 가축을 습격해 잡아먹기 때문이다.

그런데 최근 소 엉덩이에 동물 눈처럼 보이는 문양을 그렸더니 사자 공격이 크게 줄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난 7일(현지시간) 생물학 학술지 커뮤니케이션 바이올러지(Communication Biology)에 게재된 논문에 따르면, 연구진이 양쪽 엉덩이에 눈 문양을 그린 가축 소 683마리는 약 4년에 달하는 기간 동안 사자 공격을 받지 않고 전부 살아남았다.

같은 곳에 있던 아무 그림 없는 소 835마리 중 15마리가 사자 공격에 죽은 것과 대비되는 결과다. 비교군으로 설정된 양쪽 엉덩이에 엑스(X)자 표시를 가진 소의 경우 543마리 중 4마리가 사자 공격으로 죽었다.

(사진 )/뉴스펭귄
(사진 Cameron Radford, John Weldon McNutt, Tracey Rogers, Ben Maslen, Neil Jordan)/뉴스펭귄
(사진 '')/뉴스펭귄
십자 표시가 그려진 소 엉덩이 (사진 Cameron Radford, John Weldon McNutt, Tracey Rogers, Ben Maslen, Neil Jordan)/뉴스펭귄
(사진 '')/뉴스펭귄
아무 표시가 없는 소 엉덩이 (사진 Cameron Radford, John Weldon McNutt, Tracey Rogers, Ben Maslen, Neil Jordan)/뉴스펭귄

호주 뉴사우스웨일스대(University of New South Wales) 생태학자, 생물학자 등 연구진은 해당 연구를 위해 아프리카 보츠와나 북서부 지역 오카방고 삼각주에서 4년 간 실험 대상 소를 관찰했다. 또 지역 동물보호단체 '보츠와나 프레데터 컨저베이션(Botswana Predator Conservation)'과 협력했다.

(사진 Ben Yexley)/뉴스펭귄

연구진은 "나비와 어류, 양서류, 조류 등 여러 분류 동물이 눈 문양을 활용해 천적을 피하는 행동을 보이지만 포유류 중에는 알려진 사례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연구결과는 눈 문양이 대형 포유류 포식자를 저지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처음으로 보여줬다"고 말했다.

(사진 flickr)/뉴스펭귄
(사진 flickr)/뉴스펭귄

한계점도 있다. 연구진 중 한 명인 닐 조던 박사는 무리 내 모든 소에게 눈 문양을 그려서 사자가 우선 공략할 대상이 없어졌을 때도 이 방법이 효과적일지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장기적으로 사자가 소 엉덩이에 그려진 눈에 익숙해지면 이를 무시하고 잡아먹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 가지 방안으로 갈등을 해결할 수는 없다"면서 "간단하고 저비용인 이 방법이 목장주와 야생 육식동물이 공존하는 비용을 줄이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소 엉덩이에 눈을 그린 도구 (사진 )/뉴스펭귄
소 엉덩이에 눈을 그린 도구 (사진 Bobby-Jo Photography)/뉴스펭귄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