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렵꾼 손아귀 벗어난 바다거북 36마리, 바다로 돌아가요"
"밀렵꾼 손아귀 벗어난 바다거북 36마리, 바다로 돌아가요"
  • 임병선 기자
  • 승인 2020.08.06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네시아 정부가 밀렵꾼에게서 구조한 36마리 바다거북을 자연으로 돌려보낸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발리 섬 해변에서 바다거북 25마리를 5일(이하 현지시간) 바다로 방사했다. 당국은 앞서 바다거북 밀거래를 시도한 일당 2명을 체포해 살아 있는 바다거북 36마리를 확보했다. 이중 나머지 11마리는 오는 16일 전 바다로 돌아갈 예정이다.

발리 자연자원센터(Natural Resources Center) 관계자는 방사된 25마리 바다거북은 건강 확인을 마쳤고, 자연 적응도 검증이 끝났다고 영국 언론 로이터에 5일 밝혔다. 

해당 바다거북 밀렵을 시도한 일당은 법적 처분을 기다리고 있다. 인도네시아 법률에 따라 보호종인 바다거북을 해치면 최대 5년 징역형 혹은 1억 1만 루피아(한화 약 820만 원) 벌금형을 받는다. 

이번에 바다로 돌아간 바다거북들은 푸른바다거북이다. 해양 플라스틱을 먹이로 착각하고 섭취했다 죽은 사체가 동남아시아 해변에서 자주 발견된다. 

푸른바다거북은 IUCN(세계자연보전연맹) 적색목록에 위험(EN)종으로 분류된 심각한 멸종위기종이다. 몸길이는 약 70~153cm이며 매우 단단한 등껍데기(등갑)를 가지고 있다. 등갑 속 지방질이 푸른색을 띄어 ‘푸른바다거북’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몸이 납작하고 지느러미 4개에 각각 발톱이 달렸다.

(사진 'ogasawara_marine_centre' 인스타그램 영상 캡처)/뉴스펭귄
푸른바다거북은 IUCN 적색목록에 위험종으로 분류됐다 (사진 IUCN)/뉴스펭귄
푸른바다거북은 IUCN 적색목록에 위험종으로 분류됐다 (사진 IUCN)/뉴스펭귄

한국 해변에서도 죽은 사체가 종종 발견된다. 해수부는 푸른바다거북을 8월 '이달의 해양생물'로 선정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