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에서 '꿀 빠는' 혀 주인 정체
꽃에서 '꿀 빠는' 혀 주인 정체
  • 임병선 기자
  • 승인 2020.08.02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벌새는 부리 속 기다란 혀를 펌프로 이용해 꿀을 ‘빨아’ 먹는다.

벌새는 꽃에서 꿀을 빨아먹고 살아서 ‘벌새’라는 이름이 붙었다.

벌새가 먹이를 먹을 때 기다란 혀를 날름거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해당 영상은 코네티컷 대학교(University of Connecticut) 연구진이 지난 2014년 촬영했다. 이들은 생태 연구를 위해 꽃 대신 투명한 관에 달콤한 음료를 채워 벌새를 유인했고 날름거리는 혀를 슬로모션으로 영상에 담았다.

부리 속에서 나왔다 들어가며 먹이를 빠는 얇은 혀가 인상적이다. 코네티컷 대학교 마거릿 루베거(Margaret Rubega)는 다른 연구에서 초당 18번에 달하는 ‘날름’ 속도를 기록하기도 했다.

꽃에 부리를 박고 있는 벌새 (사진 flickr)/뉴스펭귄

먹이를 흡수하는 과정도 독특하다. 루베거의 설명에 따르면 벌새가 혀를 내밀면 부리 끝에서 두 개로 갈라진다. 혀가 액체에 닿으면 액체가 두 갈래 틈새로 들어가고 혀는 관 역할을 한다. 벌새가 혀를 날름거리면 펌프와 같은 작용이 일어나 꿀이 점점 빨아들여진다. 이 혀는 벌새 두개골을 둘러싸고 목까지 이어져 있어 액체가 장기까지 흘러간다.

한편, 벌새과 조류는 아메리카 대륙에서만 서식한다. 무게는 종 별로 다르지만 2g에서 20g에 불과한 작은 새다. 꽃에서 먹이를 얻는 습성 때문에 벌처럼 꽃을 수분하는 동물로도 분류된다. 

벌새는 총 338종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중 10종은 IUCN(세계자연보전연맹) 적색목록에 위급(CR)종으로 분류된 심각한 멸종위기종이다. 또 19종은 위험(EN)종, 12종은 위협(VU)종으로 분류됐다.

정지비행을 할 수 있는 조류는 드문데 벌새는 매우 빠른 날갯짓으로 정지비행 능력을 얻었다. 캐나다 브리티쉬컬럼비아 대학교(The University of British Columbia) 연구진에 따르면 1초에 80번 날갯짓하는 개체도 있다.

혀가 나온 벌새 (사진 flickr)/뉴스펭귄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