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설국열차'에서처럼 지구재앙 부르는 결과?
영화 '설국열차'에서처럼 지구재앙 부르는 결과?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1.21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자들 “성층권에 황산염 뿌리면 매우 저렴한 비용으로 지구온난화 막아”
“통제능력 없는 상황서 기후에 개입하면 ‘설국열차’와 같은 재앙 닥칠 수도”
영화 ‘설국열차’에선 인류가 온난화를 막기 위해 인공냉각제를 대기에 살포하는 바람에 지구에 빙하기가 닥친다.
영화 ‘설국열차’에선 인류가 온난화를 막기 위해 인공냉각제를 대기에 살포하는 바람에 지구에 빙하기가 닥친다.

 

특수 항공기로 지구 성층권에 황산염 에어로졸을 분사하면 지구온난화를 막을 수 있을까? 지구온난화를 막기 위한 성층권 에어로졸 분사 프로그램을 매우 경제적인 비용으로 가동할 수 있다는 내용의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을 모으고 있다. 다만 더 큰 환경 재앙의 씨앗이 될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인디펜던트 등 해외언론에 따르면 하버드대와 예일대 연구팀은 과학저널 ‘환경연구회보(Environmental Research Letters)’ 최신호에 15년 동안 연간 약 17억5000만파운드(약 2조5339억원)만 투입하면 지구온난화를 줄이기 위한 성층권 에어로졸 분사 프로그램을 실행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을 발표했다.

논문을 쓴 과학자들은 성층권 에어로졸 분사 프로그램이 지구 온난화 억제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특수한 형태의 항공기를 이용해 거대한 양의 황산염 입자를 성층권, 즉 대기 상층부에 뿌리는 성층권 에어로졸 분사 프로그램은 아직까진 검증되지 않은 가설 기술이다. 황산염 입자들이 햇빛을 반사하는 장벽으로 작용해 지구 열을 식힐 수 있다는 게 기술의 골자다. 과학자들은 이 기술이 지구온난화 문제를 어느 정도 해결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과학자들은 해당 프로그램을 지금 시작하면 15년간 연간 약 17억5000만파운드가 필요하지만, 지금부터 15년 후에 시작하면 연간 약 27억파운드(약 3조9087억원)가 필요할 것이라고 예측한다. 해당 연구에 참여한 연구원은 “우린 성층권 에어로졸 분사 프로그램이 바람직한지에 대해 아무런 판단도 내리지 않았지만 15년 뒤에 기술적으론 가능한 건 사실”이라면서 “놀라울 만큼 경제적인 기술”이라고 했다.

해당 프로그램을 가동하려면 고공 비행과 상당한 하중을 실을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한 특수 목적의 항공기가 필요하다. 이에 따라 연구진은 여객기와 무게는 같지만 날개 면적이 약 2배 넓고 고밀도 화학물질을 탑재할 수 있는 특수 항공기의 사양을 개발했다. 이 항공기의 개발 비용은 총 15억5000만파운드(약 2조2440억원) 미만으로 추산된다. 15년간 필요한 비행기는 약 100대다. 첫 해엔 4000편가량 비행하고 15년 뒤엔 6만편가량 비행해 성층권에 황산염을 뿌린다는 게 과학자들의 연구 내용이다. 과학자들은 프로그램이 성공하면 지구 온도의 상승을 절반으로 낮출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성층권 에어로졸 분사 프로그램을 우려하는 시각도 있다. 영화 ‘설국열차’에서처럼 또 다른 환경 재앙을 부를지 모른다는 것이다. ‘설국열차’에선 인류가 온난화를 막기 위해 인공냉각제를 대기에 살포하는 바람에 지구에 빙하기가 닥친다.

기후조작을 연구하는 지구공학은 학계도 상당히 금기시하는 학문 중 하나다. 일부 지구공학자들은 인류 멸망을 막으려면 과학의 힘을 빌려서라도 공기와 바닷물 속의 이산화탄소를 제거하는 배출량을 흡수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들은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액체로 만들어 땅속에 묻는 방법, 바다에 철분 씨앗을 뿌린 뒤 식물성 플랑크톤을 길러 대기 중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방법 등을 아이디어로 제시한다.

하지만 통제능력이 없는 상황에서 기후에 개입하면 더 큰 부작용이 닥칠 것이라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설국열차’에서와 같은 기후 재앙이 닥칠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다. 기후 개입 반대론자들은 결과가 바람직한지 장담할 수 없는 기후 개입에 들이는 노력을 온실가스 감축에 사용하는 게 훨씬 합리적이라고 주장한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