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기후위기 해결 위해 그린뉴딜로 연대와 협력"
문재인 대통령, "기후위기 해결 위해 그린뉴딜로 연대와 협력"
  • 임병선 기자
  • 승인 2020.07.14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KTV' 유튜브 라이브 캡처)/뉴스펭귄
기조연설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 'KTV' 유튜브 라이브 캡처)/뉴스펭귄

문재인 대통령이 그린 뉴딜이 기후위기 대응책이라는 정부 기조를 연설했다.

14일 오후 2시 청와대에서는 정부 주재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발표가 이뤄졌다. 한국판 뉴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경제 선도를 위해 새로운 체계를 고민하겠다는 국가 전략이다.  

기조연설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은 대한민국 새로운 100년의 설계"라면서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두 축으로 세워, 세계사적 흐름을 앞서가는 선도국가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사회는 탄소의존사회에서 저탄소 사회로 전환해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대유행이 기후변화 대응의 절박성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줬다"며 "기후변화 대응이 감염병을 막는 데에도 필수적이라는 공감대 속에서 유럽 등 선진국은 이미 그린뉴딜을 핵심 과제로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린혁명은 전체적으로 뒤쳐진 분야지만 우리가 가진 디지털 기술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유리하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이 그린 뉴딜로 나아갈 때 기후위기 해결을 위한 연대와 협력의 새로운 세계 질서를 주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은 "저탄소 경제도 세계적 추세다. (그린뉴딜은) 국제 환경규제 속에서 우리 산업 경쟁력을 높이고, 녹색산업 성장으로 대규모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했다.

또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사람 중심의 디지털 경제와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노·사·정 등 경제주체들이 위기 극복에 손을 잡고 양보하고 타협하며 상생의 미래로 함께 나아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세부계획 발표에 나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재정기획부 장관은 "(전 세계적으로) 저탄소 그린경제가 가속화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그린뉴딜 프로젝트를 선제적으로 추진함으로써 우리 사회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