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이 버린 '플라스틱 컵'에 집착하는 문어 (영상)
인간이 버린 '플라스틱 컵'에 집착하는 문어 (영상)
  • 임병선 기자
  • 승인 2020.07.08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라스틱 컵 쓰레기를 뒤집어쓴 문어가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해 4월 유튜브에 ‘컵에 든 문어(Octo in a cup)’라는 영상이 게시됐다. 영상에는 조개껍데기 위에 자리 잡은 문어 한 마리가 플라스틱 컵을 뒤집어쓴 채 먹이 활동을 하고 있다.

신기한 모습이지만, 인간이 버린 플라스틱 폐기물이 바다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고려하면 유쾌한 상황은 아니다. 영상을 촬영한 다이버는 문어를 플라스틱 컵에서 이사시키려 한다.

그는 문어가 보통 피신처로 쓰는 조개껍데기를 문어 옆에 놓는다. 문어는 슬슬 관심을 보이더니 다리를 쭉 뻗어 다이버가 건넨 새 조개껍데기로 옮겨간다. 여전히 컵을 붙든 채다.

다이버는 자신 때문에 문어가 컵을 놓지 않는다고 생각해 문어에게서 떨어진다. 문어는 플라스틱 컵을 내려놓고 새 조개껍데기만 든 채 빠르게 뒷걸음질 친다.

다이버는 얼른 문어가 썼던 낡은 조개껍데기를 가져다 머리 위에 올려준다. 문어는 그제야 머리에 조개를 올리고 숨는다.

다이버는 이날 다이빙을 위해 준비한 산소통 공기를 다 썼다고 말했다. 네티즌은 “아름다운 장면”, “내가 문어였어도 거대한 생물체를 안 믿었을 듯”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 영상은 2020년 7월 8일 기준 1190만 이상 조회수를 기록했다.

문어는 플라스틱 컵을 은신처로 사용한 덕에 해는 입지 않았다. 하지만 바다거북이 비닐을 먹이로 착각하고 섭취해 죽는 등 플라스틱은 여러 해양생물 생명을 위협한다.

유엔환경계획(UNEP)에 따르면 2018년 인간이 전 세계 해양으로 흘려보낸 플라스틱 폐기물은 1300만t에 달한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