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행동트래커 “한국, 아직 멀었다”
기후행동트래커 “한국, 아직 멀었다”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1.25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온실가스 로드맵, 파리협정 목표 달성에 매우 불충분” 평가
미세먼지로 인해 뿌옇게 보이는 지난 15일의 서울 하늘.
미세먼지로 인해 뿌옇게 보이는 지난 15일의 서울 하늘.

국제 분석기관들이 한국의 기후변화와 에너지 정책이 파리협정 목표를 달성하는 데 매우 불충분하다는 평가를 내놓았다. 한국 정부가 재생에너지 확대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강화하긴 했지만 중장기적으로 석탄발전 비중을 계속 유지하면 지구온난화가 가속화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독립 분석기관인 기후행동트래커(Climate Action Tracker)는 지난해 새로 발표된 한국의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에 대해 국내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기존 25.7%에서 32.5%로 상향 조정한 방향은 긍정적이라면서도 파리협정 목표를 달성하기에는 여전히 매우 불충분하다고 혹평했다.

환경운동연합은 기후행동트래커가 2017년 말 수립된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이 완벽히 이행되더라도, 한국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감소가 아닌 현상 유지하는 수준에 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석탄발전이 중장기적으로 높은 비중을 유지하는 것이 핵심 요인으로 평가됐다. 문재인 정부는 애초 신규 석탄발전 건설계획의 재검토를 공약했지만 7기의 신규 석탄발전 건설을 허용한 반면 노후 석탄발전소의 폐쇄는 제한적이어서 2030년 석탄발전 비중은 36%로 발전량의 최대 비중을 유지할 전망이다. 기후변화에 관한 파리협정의 1.5℃ 지구온난화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OECD 국가에서는 2030년까지, 전 세계적으로 2050년까지 석탄발전을 전면 퇴출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블룸버그 뉴 에너지 파이낸스(BNEF) 역시 최근 분석을 통해 한국의 석탄발전은 2027년까지 꾸준히 증가한다고 전망하며 “강력한 정책적 개입이 없다면 석탄발전은 2030년에도 가장 주요한 발전원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석탄발전에 대한 높은 의존도가 유지될수록 재생에너지에 대한 투자 동기가 약화할 것으로 우려했다.

블룸버그는 미세먼지 고농도시 석탄발전 출력제한과 같은 정부 대책에도 ‘경직된 전력시장’으로 인해 석탄발전 감축 효과는 제한적일 것으로 평가했다. 블룸버그는 석탄발전으로 인한 환경과 건강 피해의 외부비용을 정확히 반영하기 위한 전력시장의 근본적 개편이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블룸버그는 충남도의 ‘에너지전환 비전’이 이행되면 석탄발전 설비용량은 현재 40GW에서 22GW로 획기적으로 감축될 것으로 전망했다. 충남도는 2026년까지 도내 30기 중 14기의 석탄발전소를 폐쇄하고 장기적으로 재생에너지를 48%까지 확대하는 에너지전환 정책을 지난해 공식화했다. 블룸버그는 “충청남도의 공약이 실현될지는 (올해 수립될) 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의 반영 여부를 포함한 중앙정부의 의지에 달렸지만, 충남도는 탈석탄을 가속화하기 위한 확고한 정책 목표를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환경운동연합의 이지언 에너지기후국장은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 주범인 석탄발전소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정부는 미온적 대책에 머물러 있다”면서 “한국이 지구적 기후변화 대응에 무임승차하지 않으려면 석탄발전소 조속한 폐쇄를 위한 탈석탄 로드맵을 마련하고 재생에너지 목표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