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장재 개선 실적은?"...롯데가 대답 않는 사연
"포장재 개선 실적은?"...롯데가 대답 않는 사연
  • 임병선 기자
  • 승인 2020.07.01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flickr)/뉴스펭귄

재활용이 어려운 포장재를 개선키로 '자발적으로' 약속하고선 구체적인 개선수치를 공개하지 않는 기업들의 속사정은 무엇일까?

1일 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페트병 출고량 상위 19개 기업 가운데 10개 기업이 약 1년 반에 걸친 이행실적을 공개하지 않았다. 

공개하지 않은 기업은 롯데칠성음료, 롯데제과, 농심, 아모레퍼시픽, 애경산업, 오비맥주, 광동제약, 대상, 동아제약, 하이트진로 등이다.

이들 기업을 포함, 페트병 출고량 상위 19개 기업은 2018년 4월 환경부와 ‘포장재 재질 구조·개선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 참여 기업들은 자사 제품 포장을 재활용이 쉬운 재질로 변경하기로 약속했다.

변경 방법은 △유색 페트병을 무색 페트병으로 전환 △폴리염화비닐(PVC)을 재활용이 쉬운 재질로 대체 △제품 재질 단일화 등이다.

환경부는 2019년 하반기까지 해당 기업들의 협약 이행 실태를 조사해 결과를 내놨다.

환경운동연합이 환경부의 조사내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들 기업의 개선율은 평균 49.4%다. 1294개 중 639개만 개선된 것.

재활용할 수 없는 유색 페트병을 무색 페트병으로 변경한 기업은 17개 중 13개였다. 하지만 적용제품 전체로는 이행률이 54.7%(567개)에 그쳤다.

제품 포장재 재질 단일화는 7개 기업 중 4개만 이행했고, 202개의 제품 중 26.2%(53개)로 참여율이 매우 낮았다.

6개 기업이 PVC 재질을 대체하도록 권고받았으나, 이중 4개 기업만 조치했다. 55개 제품 중 19개(34.5%)만 개선됐다.

환경운동연합은 기업별 현황을 조사하기 위해 해당 기업에 개별적 감축량 수치를 공개하도록 요구했으나 9개 기업만 답변했다고 말했다. 나머지 10개 기업은 응답하지 않았다.

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답변한 9개 기업은 협약 목표인 개선율 90% 이상을 달성했다. 단체는 개선율이 49.4%인 것으로 볼 때 나머지 기업은 참여율이 매우 낮을 것으로 관측했다.  

답변을 준 기업은 90% 이상 개선율을 보였다 (사진 환경운동연합 제공)/뉴스펭귄

환경운동연합 자원순환과 백나윤 활동가는 “실적공개에 대해 의사를 표현하지 않은 롯데칠성음료, 롯데제과 등 10개 기업들은 플라스틱 감축을 위한 최소한 이행수단인 ‘자발적 협약’이라는 국민적 약속을 방기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자발적 협약 완료 시까지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포장재 개선을 기업이 자발적으로 이행하는 것 뿐 아니라 국가가 정책 과제로 설정하도록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