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가 친환경 상용차 개발 위해 영입한 벤츠 출신 임원 스펙
현대·기아차가 친환경 상용차 개발 위해 영입한 벤츠 출신 임원 스펙
  • 김도담 기자
  • 승인 2020.06.30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daimler 홈페이지)/뉴스펭귄
(사진 daimler 홈페이지)/뉴스펭귄

현대·기아자동차가 다임러트럭의 전동화 부문 기술개발 총괄 출신 마틴 자일링어(Martin Zeilinger)를 연구개발본부 상용개발담당 부사장으로 임명한다고 30일 밝혔다.

7월 1일부터 현대차그룹에 합류하게 될 마틴 자일링어 부사장은 현대·기아차의 상용차 개발 업무를 총괄하고, 수소전기 트럭·버스 등 친환경 상용차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등 상용 연구개발(R&D) 경쟁력 제고에 앞장서게 된다.

또 자율주행트럭 개발 경험 등을 바탕으로 현대·기아차 상용차에 미래 혁신 기술을 과감히 접목시키는 역할도 수행할 예정이다.

(사진 현대차그룹)/뉴스펭귄
(사진 현대차그룹)/뉴스펭귄

마틴 자일링어 부사장은 30년 이상 메르세데스-벤츠 모기업 '다임러' 그룹에서 상용차 개발자로 근무한 이 분야 최고 전문가로 꼽힌다. 독일 슈투트가르트대학 항공우주학과 석사 출신으로 1987년 메르세데스-벤츠 트럭에 입사해 트럭 동력 계통 테스트 업무를 시작했으며, 1998년에는 엔진 부속 시스템 담당을 맡아 회사가 추진한 플랫폼 통합 작업에 참여했다.

2004년 다임러트럭 자회사인 에보버스로 자리를 옮겨 벤츠 버스 등에 유럽 환경규제를 충족하는 엔진 확대 적용과 수소전기·디젤 하이브리드 시티버스 개발 업무를 진행했다.

또 2014년에는 다임러트럭의 선행개발 담당을 맡아 도심형 전기트럭, 자율주행트럭 개발 프로젝트를 주도했으며, 2018년부터 최근까지 다임러 트럭 전동화 부문 기술개발 총괄로서 역할을 했다.

현대·기아차는 마틴 자일링어 부사장의 전문성과 미래 혁신 기술 개발 경험 등이 현대·기아차 상용 부문의 글로벌 리더십 확보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9월 스위스 에너지기업 H2E와 합작법인 '현대하이드로젠'을 설립하고 2025년까지 유럽에 수소전기트럭 1600대를 공급하기로 했다. 미국 엔진·발전기 기업 커민스와 MOU를 맺고 북미 상용차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도 공급한다.

지난해 6월과 10월에는 신형 수소전기버스와 고속형 경찰 수소전기버스를 공개하는 등 수소연료전지를 활용한 상용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이밖에 2018년 화물 운송용 대형 트레일러 자율주행트럭으로 의왕~인천간 약 40㎞ 구간에서 레벨3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했으며, 지난해에는 여주 스마트하이웨이에서 대형 트럭 2대로 군집주행에 성공한 바 있다.

알버트 비어만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사장은 "마틴 부사장의 폭넓은 기술 지식과 경험은 미래 혁신 상용차 개발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특히 현대차그룹의 글로벌 최고 수준의 수소전기차 기술력이 상용차 분야로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