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끼 꾀꼬리 죽음 이르게 한 사진동호인 행동
새끼 꾀꼬리 죽음 이르게 한 사진동호인 행동
  • 임병선 기자
  • 승인 2020.06.29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사진동호인들의 야생조류 서식지 파괴 행위가 비판받고 있다. 

일부 사진동호인의 꾀꼬리 서식지 파괴 행위를 비판하는 영상이 이석우 연천지역사랑실천연대 대표 유튜브 계정에 지난 26일 공개됐다. 설명에 따르면 경기도 연천군 전곡리 선사유적지 내 숲에 꾀꼬리 한 쌍이 둥지를 틀었다. 꾀꼬리 부부는 4마리 새끼를 낳아 기르고 있었는데, 일부 사진동호회원이 번식 과정을 자세히 찍겠다며 둥지 주변 나뭇가지를 모두 잘라냈다. 

이 대표는 비와 햇빛을 막아 줄 그늘막이 사라지면서 새끼 2마리가 저체온증 혹은 열사병으로 죽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남은 꾀꼬리 새끼 2마리도 땡볕, 바람 등에 그대로 노출돼 생존할 수 있을지 우려하고 있다. 이어 “둥지 주위 은폐물이 전부 사라지면서 새끼가 매 등 천적에 잡아먹힐 위험도 높아졌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해당 동호인들이 조류 사진 촬영 수칙도 지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조류 사진을 찍는 이들은 조류가 받을 스트레스를 최소화하기 위해 1인 가림막 등 위장 시설 안에서 촬영한다. 하지만 영상에 담긴 동호인들은 훤히 드러난 둥지 인근에서 위장 장비 없이 촬영하고 있다.

이 대표는 “꾀꼬리 이소(새끼 새가 자라 둥지를 떠나는 일) 장면 촬영을 위해 앞으로 더 많은 사진가들이 몰려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윤무부 조류학 박사는 “먼 곳에서 혼자 조용히 새를 관찰해야 조류 생태 환경 훼손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영상을 통해 지적했다.

한 네티즌은 영상 댓글로 “나뭇가지를 저렇게 잘라 놓고 찍은 사진도 대회에 출품하면 잘 찍었다며 상을 준다”고 비판했다.

앞서 포항 한 바닷가 모래밭에서 일부 사진동호인이 한 행동도 비판을 받았다. 쇠제비갈매기 둥지에 과도하게 접근하거나 새끼가 도망가지 못하게 줄로 다리를 묶어 사진을 촬영한 동호인을 연합뉴스가 지난달 27일 보도했다.

매체는 이외에도 일부 사진동호인이 사진을 찍기 위해 모래를 높이 쌓아 둥지를 막거나 밖으로 나온 새끼 새를 손으로 집어 둥지에 넣는 등 야생조류 생명을 위협한다고 지적했다.

30일 현재 꾀꼬리 둥지가 있던 나뭇가지가 통째로 잘려 나가 사라진 상태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