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씨월드는 여전히 벨루가 서핑 중"...롯데월드 아쿠아리움에 홀로 남은 벨루가는?
"거제씨월드는 여전히 벨루가 서핑 중"...롯데월드 아쿠아리움에 홀로 남은 벨루가는?
  • 김도담 기자
  • 승인 2020.06.29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씨월드 돌고래 체험 프로그램이 논란인 가운데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에 홀로 남은 벨루가(흰고래) '벨라'가 동물의 자폐 증세라 할 수 있는 정형행동을 보이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동물단체들은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에 홀로 남은 벨루가 '벨라'의 방류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롯데월드가 '벨라'를 야생 방류하겠다고 발표한 지 8개월이 지난 지금도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사진 핫핑크돌핀스)/뉴스펭귄
(사진 핫핑크돌핀스)/뉴스펭귄

동물해방물결, 시셰퍼드코리아, 핫핑크돌핀스는 지난 27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이 있는 롯데월드몰 앞에서 '벨라'의 방류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퍼포먼스는 동물보호단체 활동가가 벨루가의 탈을 쓴 채 수족관 수조를 형상화한 사람들에게 갇혀 정형행동을 하고 그 옆에는 2016년에 죽은 '벨로', 2019년에 죽은 '벨리'의 형상이 누워있는 모습으로 구성했다.

단체는 "수심 1000m까지 잠수하는 벨루가에게 수심 8m의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수조는 감옥이나 다름없다. 하루라도 빨리 방류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또 "현재 '벨라'는 수조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반시계 방향으로 좁은 수조 안을 돌거나, 수면 위에 등을 내놓고 죽은 듯이 떠있는 이상행동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 핫핑크돌핀스)/뉴스펭귄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은 지난 2013년 러시아에서 들여온 벨루가 세 마리를 2014년 10월부터 사육 및 전시해왔다. 2016년 정형행동을 하던 '벨로'가 패혈증으로 폐사한 데 이어 2019년 10월 '벨리'까지 사망하자 롯데월드는 홀로 남은 '벨라'를 야생방류하겠다고 발표했다. 이 약속은 현재까지 지켜지지 않았다.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은 '벨라'의 자연 방류를 다각도로 추진 중이라고 해명했다. 다만 아쿠아리움 측은 "벨루가 방류에 대해 협의 중인 기관이 모든 점검이 완료된 후 공식적인 정보를 공개할 것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7월 중순 방류위원회를 구성해 '벨라' 방류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동물단체들은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측의 투명한 벨루가 방류 계획 공개를 요구하고 있다.

단체 측은 "롯데는 국내 한 동물단체와 함께 벨루가 방류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지만 진행과정과 방식에 대해서는 비공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며 "롯데의 '벨루가 자연방류 결정'이 시민들의 비난을 피하기 위해 일시적인 모면책으로 거짓 약속을 한 것이 아니길 바라며, 더 늦기 전에 '벨라'를 원서식처로 돌려보내고 그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경남 거제시에 위치한 거제씨월드는 큰돌고래와 벨루가 등에 올라타 수영장을 도는 'VIP 라이드 체험'을 대대적으로 홍보해 공분을 샀다. 돌고래를 타는 행위 외에도 벨루가와 입 맞추기, 만지기는 물론 돌고래가 공중제비 묘기를 부리는 인위적인 행위도 체험 프로그램에 포함됐다.

거제씨월드는 인터넷 상에서 시민들을 분노케했던 벨루가를 밟고 올라서는 행위 등 관련 프로그램을 현재까지 강행하고 있다. 28일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는 거제씨월드 측이 고래 전시 공연과 체험을 이날까지 지속하고 있었다며 현장 영상을 전했다. 

 
 
 
 
 
 
 
 
 
 
 
 
 

안녕하세요. 핫핑크돌핀스 부울경지부장 바다의별 입니다. 오늘 거제시 일운면에 위치한 거제씨월드에 모니터링을 다녀왔습니다. 많은 시민들이 반생명적인 돌고래쇼와 체험 프로그램에 분노하고 있고, 바로 어제 시민단체들이 서울 광화문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진행했음에도 불구하고 거제씨월드는 오늘도 보란듯이 돌고래쇼와 체험을 이어갔습니다. #돌핀프레젠테이션 이라는 이름을 한 쇼는 예상보다 더 자극적이고 가학적이었습니다. 지느러미를 움직이고 빙빙 돌며 춤을 추게 하는 것은 기본이었고, 좁은 수조에서 연속으로 점프하기, 장대 높이뛰기, 링 던지면 받아서 돌리기를 시켰습니다. 인터넷상에서 시민들을 분노케했던 서핑보드를 타듯 벨루가를 밟고 올라서는 행위도 여전히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공연이 끝나자 돌고래들은 곧바로 사람들의 인증샷 소품으로 이용되었습니다. 수 십 명의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렸고, 쇼에 나섰던 돌고래 세 마리는 사진 촬영이 끝날때까지 차렷 자세로 10여분을 더 버텨야 했습니다. 사람들이 사진을 찍으며 만지는 입 부분은 다른 부위에 비해 피부가 검게 변색되어 있었습니다. 해양수산부 공식 발표에 따르면 현재 거제씨월드에는 벨루가 4마리, 큰돌고래 7마리가 생존해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관람객들에게 개방된 수조에는 벨루가 3마리, 큰돌고래 5마리 밖에 보이지 않았습니다. 보지않는 벨루가 1마리와 큰돌고래 3마리의 안부가 궁금했습니다. 1층에는 파충류 전시관과 벨루가, 돌고래 수조를 창을 통해 볼 수 있는 공간이 있었고 그곳에서 바라본 수조는 여기저기 페인트칠이 벗겨지고 부유물이 둥둥 떠다녔습니다. 그곳에 갇힌 벨루가와 큰돌고래들은 공간의 테두리를 따라 생명력을 잃은 듯 몸을 뒤집은 채 빙빙 돌고 있었습니다. 사람된 도리로, 우리는 기꺼이 그들을 바다로 돌려보내주어야 합니다. 거제씨월드 동물학대 중단 청원 참여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89801 #그만가둬 #그만죽여 #우리는_노예가_아니다 #거제씨월드는_폐쇄가_답이다 #모든고래류전시공연금지하라 #거제시 #거제씨월드 #전과정이_동물학대 #납치 #감금 #착취 #동물전시 #동물공연 #동물체험 #수족관 #돌고래감옥 #동물학대 #돌고래쇼보지않기 #돌핀스위밍체험하지않기 #공존을위한약속 #돌고래를바다로 #돌고래해방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 #geojeseaworld #emptythetanks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hotpinkdolphins)님의 공유 게시물님,

벨루가는 주로 북극해와 베링해 등에 서식하는 해양포유류다. 벨루가는 '하얗다'는 뜻의 러시아어로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은 이 동물을 멸종위기종 목록인 적색목록에서 LC(Least Concern·관심필요)로 분류하고 있다.

2020년 2월 기준 한국 고래류 감금시설 현황 ()
2020년 2월 기준 한국 고래류 감금시설 현황(사진 핫핑크돌핀스)/뉴스펭귄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