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벗(Friends of the Earth)
지구의 벗(Friends of the Earth)
  • 뉴스펭귄
  • 승인 2019.01.25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구의 벗(Friends of the Earth)은 1971년 미국, 스웨덴, 영국, 프랑스 단체의 연합으로 설립된 국제 환경단체다. 세계 3대 환경 단체 중 하나다. 이산화탄소의 발생량을 줄여 지구 온난화의 주원인인 온실 효과를 줄이기 위한 국제적 활동을 벌이고 있다. 현재 전 세계 75개국 단체들의 연합으로 성장한 지구의 벗은 당대에 중요한 이슈들에 대해 공동 캠페인을 펼치고, 격년으로 열리는 총회와 지역별·주제별 회의를 통해 연대를 강화하고 있습다. 환경운동연합이 2002년 지구의 벗 한국지부로 가입해 전 세계 200만 명의 세계시민들과 어깨를 걷고 활동하고 있다.

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지구의벗은 그동안 지구의 벗 회원 단체들은 세계 최초로 기후변화법을 영국에서 통과시키고, 우루과이 헌법에 물이 인간의 권리라는 조항을 포함하며, 노르웨이 북구 지역의 석유 생산 활동을 보류시키는 등 다양한 성과들을 만들어왔다. 2001년에는 미국 부시 대통령의 기후협약 비준 거부에 대해 백악관 항의 메일 보내기 캠페인을 진행하여 백악관 서버를 두 차례 다운시켰고, 2010년에는 지구의 벗 국제본부 니모 배시(Nnimmo Bassey) 의장이 한국을 방문해 4대강 사업 현장을 둘러보고 지구의 벗 차원의 공식적인 사업 반대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지구의 벗은 오늘날 가장 긴급한 환경·사회 이슈인 ‘기후정의와 에너지’, ‘숲과 생물다양성’, 식량주권’, ‘신자유주의에 저항하는 경제정의’ 4대 중점분야에서 활동한다. 기존의 경제 체제와 기업의 세계화에서 발생한 문제들에 저항하며 환경적으로 지속가능하고 사회적으로 정의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

홈페이지: foei.org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