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이상 해저에 있던 해양쓰레기, 분해 징후조차 없다"
"20년 이상 해저에 있던 해양쓰레기, 분해 징후조차 없다"
  • 임병선 기자
  • 승인 2020.06.2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닷속에서 발견된 플라스틱 치즈 용기 (사진 GEOMAR 연구소)/뉴스펭귄

20여 년 전 생산된 것으로 추정되는 플라스틱 일회용기와 알루미늄 캔이 해저에서 발견됐다. 마치 일주일 전 바다로 흘러온 것처럼 깨끗한 외관이 눈길을 끌었다.

독일 GEOMAR 연구소는 해양폐기물이 해양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던 중 해저에서 발견한 플라스틱 치즈 용기와 코카콜라 알루미늄 캔 사진을 공개했다. 발견 당시 두 일회용기는 비닐봉지 안에 들어 있었지만 바닷물이 오가며 미생물이 서식할 수 있는 상태였다.

연구소 측은 두 일회용기가 적어도 20여 년 전 생산된 것으로 추정했다. 플라스틱 치즈 용기는 독일 제품으로 1990년 이전에 사용하던 우편번호가 인쇄돼 있다. 코카콜라 캔은 1988년 한정판으로 제작된 상품이다.

사진에서 볼 수 있듯 플라스틱 용기에 인쇄된 내용이 뚜렷하고 모양에 변형이 없다. 알루미늄 캔도 겉 부분 인쇄가 까진 부분이 있지만 여전히 형태를 유지하고 있다.

해저에서 발견된 코카콜라 캔 (사진 GEOMAR 연구소)/뉴스펭귄

보이는 모습도 그렇지만 실제 두 일회용기는 예전 모습 그대로였다. 정밀 검사 결과, 소재가 분해된 흔적은 없었다.

연구소 소속 연구진은 두 일회용기를 분석한 연구 결과를 과학 학술지 사이언티픽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지난 11일(현지시간) 게재했다.

연구진은 폐기물이 해저에 쌓이면서 미생물 생태계를 해칠 수 있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설명에 따르면 일회용기 표면에도 미생물이 다수 발견됐지만 인근 해저 자연발생 퇴적물에 서식하는 미생물과는 종류와 구성이 달랐다.

이런 현상에 대해 연구를 이끈 스테판 크라우제(Stefan Krause) 박사는 “플라스틱이 더 많이 축적되면 이 지역에 원래 살던 종의 구성 비율을 바꿔놓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