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도심 강에서 유유자적 혹등고래..."실수일 것, 빨리 돌려보내야"
캐나다 도심 강에서 유유자적 혹등고래..."실수일 것, 빨리 돌려보내야"
  • 임병선 기자
  • 승인 2020.06.01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다에서 한참 떨어진 캐나다 도심 강에 혹등고래가 나타났다. 

대양에 서식하는 혹등고래가 캐나다 남부 대형도시 몬트리올(Montréal)을 흐르는 생로헝 강(Fleuve Saint Laurent)에 나타났다는 소문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부터 SNS 상에서 화제다.

 
 
 
 
 
 
 
 
 
 
 
 
 
 
 

(@jfsavaria)님의 공유 게시물님,

사진을 보면 대교 근처에서 혹등고래가 물 위로 뛰어오르고 있다. 대교 뒤에는 놀이공원으로 추정되는 구조물이 보인다. 사진이 촬영된 장소는 몬트리올 중심에 위치한 자크 까르띠에 다리(pont Jacques-Cartier) 인근이다. 해당 다리와 바다 입구 사이 거리를 측정하면 약 660km에 달한다.

소문을 접한 캐나다 언론 CBC는 생로헝 강에 방문해 해당 혹등고래를 확인, 이렇게 먼 거리를 거슬러 온 이유에 대해 전문가 의견을 덧붙여 이날 보도했다.

퀘백 해양포유류 긴급센터(Quebec Marine Mammal Emergency) 소속 로버트 미쇼드(Robert Mishaud)는 “몬트리올에 혹등고래가 나타난 것은 역사상 처음”이라고 매체에 말했다.

그는 혹등고래가 먼 강을 거슬러 온 이유에 대해 실수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혹등고래가 담수에서 생존할 순 있지만, 몬트리올 지역 강은 먹이나 수질에 있어서 서식지로 적합하지 않다”고 의견을 밝혔다.

혹등고래가 강에 돌아다니는 큰 배에 치여 사망할 가능성도 있다. 지난해 10월 영국 런던을 비롯한 주요 도시를 흐르는 템스강(Thames River)에 나타났던 혹등고래가 발견된 지 2일 만에 대형 선박에 치여 죽었다.

탬즈강에서 발견된 지 2일만에 대형 선박에 치인 혹등고래. 부검을 앞둔 모습 (사진 런던동물학회)/뉴스펭귄
템스강에서 발견된 지 2일만에 대형 선박에 치인 혹등고래. 부검을 앞둔 모습 (사진 런던동물학회)/뉴스펭귄

퀘벡 해양포유류 긴급 센터와 캐나다 해양수산부(Fisheries and Oceans Canada) 측은 혹등고래를 돌려보내는 작업에 곧바로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