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상 유일 뿔달린 새, 뿔떠들썩오리의 달콤한 결혼생활
지구상 유일 뿔달린 새, 뿔떠들썩오리의 달콤한 결혼생활
  • 임병선 기자
  • 승인 2020.05.3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니콘 이미지 (사진 IOS 아이메시지 캡처)/뉴스펭귄

이마에 달린 뿔과 함께 하늘을 날아다니는 생물이라고 하면 보통 유니콘이 떠오른다. 하지만 이번 주인공은 현실에 사는 뿔떠들썩오리(학명 Anhima cornuta)다. 뿔떠들썩오리라는 이름만 봐도 두 가지 뚜렷한 특징을 가졌으리라 짐작할 수 있다.

뿔떠들썩오리 (사진 flickr)/뉴스펭귄

첫 번째 특징으로는 지구상 모든 새를 통틀어 유일하게 머리에 뿔이 자란다.

뿔떠들썩오리는 짝짓기 시기가 되면 수컷끼리 치열한 결투를 벌인다. 역시 뿔을 가지고 서로에게 치명상을 입히는 걸까.

이마 한가운데서 앞으로 뻗은 뿔은 강력해 보이지만 사실 장식용이다. 두개골에 느슨하게 붙어 있는 이 뿔은 너무 길어지면 똑 떨어지고 시간이 지나면 다시 자란다.

뿔떠들썩오리의 강력한 무기는 품 속에 있다. 뼈로부터 자라 날개 끝에 달린 뾰족한 가시를 이용해 싸운다. 수컷 뿔떠들썩오리가 싸우고 난 뒤, 이 가시들이 마치 산탄총처럼 잘게 부숴진 채 상대 수컷 가슴팍에 박힌 것을 과학자들이 확인한 바 있다.

나무 위에 앉아 쉬는 뿔떠들썩오리 (사진 flickr)/뉴스펭귄
나무 위에 앉아 쉬는 뿔떠들썩오리 (사진 flickr)/뉴스펭귄

두 번째 특징은 시끄럽고 특이한 소리로 운다는 점이다.

남미 습지에서 사는 종으로 우는 소리가 시끄러워 영어로는 뿔이 달린 비명지르는 새라는 의미로 ‘Horned Screamer'라는 이름이 붙었다. 한글로는 그 의미를 살려 떠들썩오리가 됐다. 형용하기 어려운 소리를 내는데, 옮겨보면 ‘꾸이잉’과 같은 소리가 난다.

힘든 싸움을 거쳐 한 쌍이 된 암수컷 떠들썩오리는 일생 동안 함께한다.

알을 낳으면 낮에는 어미가, 밤에는 아비가 번갈아 알을 품는다. 새끼들이 알을 깬 뒤에는 암수컷 모두 새끼에게 줄 먹이인 풀, 나뭇잎, 식물 줄기, 꽃, 덩굴 등을 가져 온다.

새끼와 한 때를 보내는 뿔떠들썩오리 (사진 flickr)/뉴스펭귄
새끼와 한 때를 보내는 뿔떠들썩오리 (사진 flickr)/뉴스펭귄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