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이 친환경 위해 시도한 획기적인 '바나나잎' 포장 (사진10장)
태국이 친환경 위해 시도한 획기적인 '바나나잎' 포장 (사진10장)
  • 남주원 기자
  • 승인 2020.05.12 0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ㅇ
이하 태국 림핑 슈퍼마켓은 플라스틱 대신 바나나잎으로 포장을 대체했다(사진 'Perfect Homes Chiangmai' 공식 페이스북)/뉴스펭귄

전세계적으로 과도한 플라스틱 포장이 심각한 환경문제를 야기한 가운데, 이색적인 방식으로 친환경 소비 생활을 독려하는 곳이 있다.

태국 치앙마이에 위치한 '림핑 슈퍼마켓(Rimping Supermarket)'은 기존 플라스틱 포장재를 없애고 '바나나잎'으로 포장을 대체했다. 

ㅇ
(사진 'Perfect Homes Chiangmai' 공식 페이스북)/뉴스펭귄

열대 지역인 태국 현지에서는 버려진 바나나잎을 쉽게 구할 수 있다. 또한 썩지 않고 환경을 오염시키는 플라스틱과 달리 바나나잎은 생분해가 가능해 퇴비로 쓸 수 있다.

게다가 유연하면서도 내구성이 강해 기능적인 측면에서도 적합하다.

앞서 UN(국제연합)은 2050년까지 120억 톤 플라스틱 쓰레기가 발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친환경 포장재를 향한 이들의 시도는 전세계인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다.

네티즌들은 "심지어 디자인적으로도 너무 예쁘다", "이런 시도를 할 수 있는 태국이 부럽다", "우리도 어서 플라스틱 포장 대체재를 고안해내자" 등의 적극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ㅇ
(사진 'Perfect Homes Chiangmai' 공식 페이스북)/뉴스펭귄
ㅇ
(사진 'Perfect Homes Chiangmai' 공식 페이스북)/뉴스펭귄
ㅇ
(사진 'Perfect Homes Chiangmai' 공식 페이스북)/뉴스펭귄
ㅇ
(사진 'Perfect Homes Chiangmai' 공식 페이스북)/뉴스펭귄
ㅇ
(사진 'Perfect Homes Chiangmai' 공식 페이스북)/뉴스펭귄
ㅇ
(사진 'Perfect Homes Chiangmai' 공식 페이스북)/뉴스펭귄
ㅇ
(사진 'Perfect Homes Chiangmai' 공식 페이스북)/뉴스펭귄
ㅇ
(사진 'Perfect Homes Chiangmai' 공식 페이스북)/뉴스펭귄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