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하천의 귀요미' 수달
'한국 하천의 귀요미' 수달
  • 뉴스펭귄
  • 승인 2019.01.22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서부소방서가 2018년 8월 서구 양동시장 지하주차장에서 구조한 수달 (사진=광주 서부소방서 제공)
광주 서부소방서가 2018년 8월 서구 양동시장 지하주차장에서 구조한 수달 (사진 광주 서부소방서 제공)/뉴스펭귄

△생김새: 수중생활에 적합하도록 전체적으로 유선형이며, 성체가 되면 최대 길이 약 1250㎜, 최대 체중 약 12㎏까지 자란다. 다섯 개의 발가락 사이에 물갈퀴를 갖고 있어 수중생활에 적합한 동물이다. 바깥털의 길이는 17∼18㎜, 속털의 길이는 8∼9㎜다.

△서식지: 강, 하천, 해안 등에 산다. 물가의 나무뿌리나 계곡 바위틈의 은폐된 공간이 보금자리다. 하천의 경우 강원도 산간부터 광주 무등산 끝자락까지 산간지역에서 유래한 하천수계를 중심으로 넓게 서식하고 있다. 해안의 경우 파도가 잔잔한 남해안에 주로 분포한다.

△먹이: 한국 수달은 어류를 즐겨 먹고 양서류, 조류, 갑각류도 먹는다. 간혹 소형 포유동물과 곤충도 먹는 것으로 알려졌다.

△번식: 1년에 1회도 가능하지만 통상 해마다 번식하진 않는다. 평균 두 마리가량의 새끼를 낳는다.

△위협요인: 한국수달연구센터에 따르면 수달의 이동을 차단하는 댐, 수달에겐 건너가기 어려운 장애물인 수중보, 통발 그물, 밀렵 등이 수달의 위협요인이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