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처럼 소리 내며 우는 그 새 '올빼미'
아기처럼 소리 내며 우는 그 새 '올빼미'
  • 뉴스펭귄
  • 승인 2019.01.22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점박이올빼미(사진=국립생태원 제공)
긴점박이올빼미(사진=국립생태원 제공)

△특징 및 생김새: 1982년 11월 4일 천연기념물 제324-1호로 지정됐고, 2012년 5월 31일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돼 보호받고 있다. 수리부엉이와 달리 귀깃이 없고 눈은 검은색이다. 주로 나무 구멍에 둥지를 틀며 사는 텃새다. 배와 등의 세로 줄무늬에 가로줄이 섞여 있다. 기본적으로 야행성이나 낮에 사냥을 하기도 한다. 강원도 오대산에서 번식이 확인된 긴점박이 올빼미의 경우 전 세계적으로도 보기 힘든 야생동물이다. 긴점박이 올빼미가 국내에서 둥지를 튼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날개에 솜털이 많아 비행할 때 소리가 나지 않는다. 아기 울음소리 같은 소리를 내며, 12월의 겨울밤에서 5∼11월 중순까지 운다. 알을 품는 기간은 28∼30일이고 어미의 보살핌을 받는 기간은 4, 5주다. 전체 길이는 약 38㎝다.

△서식지: 전국의 평지와 산지 숲에서 볼 수 있지만 흔치 않다. 긴점박이 올빼미의 경우 국내에 20마리 정도만이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먹이: 주로 야간에 작은 설치류, 조류, 양서류 등을 사냥한다.

△멸종 위험요소: 먹이 감소, 산림 간벌, 고목제거에 의한 서식지 훼손 때문에 멸종위기에 처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