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발전소 짓는 친환경 기업 포스코? 한 가지만 하시죠" 27일 포스코센터 앞 상황
"석탄발전소 짓는 친환경 기업 포스코? 한 가지만 하시죠" 27일 포스코센터 앞 상황
  • 김도담 기자
  • 승인 2020.03.27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환경운동연합)/뉴스펭귄
'기후위기 비상행동' 관계자들이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에서 열린 '포스코 주주총회 대응 기자회견'에서 온실가스 배출하는 석탄화력발전 건설 철회를 촉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사진 환경운동연합)/뉴스펭귄

환경 단체들이 포스코의 신규 석탄발전소 건설사업 중단과 적극적 온실가스 감축 대책을 촉구하기 위한 '기후위기 비상행동'에 참여했다.

환경운동연합은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에서 포스코 주주총회 대응 기자회견을 갖고 온실가스 감축과 석탄화력발전 건설 철회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기후위기 비상행동' 참가자들은 '기후악당 포스코, 온실가스 배출 8년 연속 1위', '석탄발전소 짓는 친환경 기업 포스코? 한 가지만 하시죠?', '기후위기 악화하는 포스코 규탄한다' 등 손팻말을 들었다.

(사진 녹색연합)/뉴스펭귄
(사진 녹색연합)/뉴스펭귄
(사진 환경운동연합)/뉴스펭귄

환경운동연합은 국내 상위 20개 기업이 배출한 온실가스가 한국 전체 배출량의 58%에 이르는 가운데 포스코는 오염물질 배출량에서 부동의 1위를 유지해왔다며 최근 2년간 포스코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다고 말했다. 

이어 "대표적인 철강기업이자 석탄기업인 포스코의 사업 방향이 한국 기후변화 대응을 판가름하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했다.

환경운동연합은 "포스코의 대주주인 국민연금도 사회책임투자 원칙을 표방한 만큼 적극적 의결권을 행사해 포스코가 기후위기를 중점관리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후위기 비상행동'은 포스코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온실가스를 상징하는 연막탄을 터뜨리고 30여 명이 '다이인' 퍼포먼스를 진행하며 포스코의 오염 배출을 경고했다.

(사진 환경운동연합)/뉴스펭귄
(사진 환경운동연합)/뉴스펭귄
(사진 환경운동연합)/뉴스펭귄
(사진 환경운동연합)/뉴스펭귄

'기후위기 비상행동' 기자회견문 전문이다.

포스코의 주주는 지구의 소유주가 아니다.
온실가스 배출 1위 포스코는 기후위기에 대해 책임지고, 즉각 행동하라.

3월, 국내 여러 기업들의 주주총회가 진행되고 있다. 오늘 이곳은 바로 포스코라는 굴지의 재벌기업 주주총회가 열리는 곳이다. 그리고 오늘 <기후위기비상행동>은 이 곳에 모였다. 다름 아닌 기후위기에 대한 기업의 책임, 포스코의 책임을 묻기 위해서다. 

기후위기에 대한 기업의 책임은 실로 막대하다. 2018년 기준 상위 20개 기업이 배출한 온실가스는 한국 전체 배출량의 58%에 이른다. 그리고 이 중 단연 돋보이는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것이 바로 포스코다. 포스코는 지난 8년 연속 온실가스 배출 국내 1위를 지키고 있다. 포스코가 2018년 배출한 온실가스는 7,300만톤으로 전체배출량의 10분의1에 이른다. 게다가 포스코 계열사인 포스코에너지도 1,170만톤을 배출해서 국내 8위를 차지하고 있다. 

포스코는 온실가스 다배출업종인 철강산업과 함께 각종 화석연료 산업을 기반으로 한 기업이다. 포스코에너지는 국내 최대의 민자발전기업으로 LNG 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천연가스의 개발과 도입을 전담하고 있다. 게다가 포스코에너지는 베트남 등에서 석탄발전소를 가동하고 있고, 또다른 계열사인 포스파워는 강원도 삼척시에 국내 최대규모의 석탄화력발전소를 건설하고 있다. 이것이 완공되면 연간 1,300만톤이라는 막대한 양의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를 내뿜을 것이다.

이렇듯 포스코라는 기업의 성장과 이윤은, 바로 기후위기라는 위험한 비용을 시민들에게 전가함으로써 이루어진 것이다. 포스코와 같은 대기업들이 수익추구만을 위해 활개를 치도록 할 때, 이러한 기후위기는 더욱 가중될 수 밖에 없다.  더군다나 포스코는 노동탄압으로도 악명이 높다. 노동조합 활동을 옥죄고, 노조파괴 행위를 서슴치 않고 있다. 노동자 인권, 시민의 안전, 지구환경의 가치는 기업의 자유로운 이윤추구를 위해 결코 희생될 수 없는 것이다.

많은 국가들이 기후위기 앞에서 새로운 경제사회시스템으로의 전환을 모색하고 있다. 석탄발전산업을 종식시키기 위한 로드맵이 이행되고 있고, 온실가스 다배출 산업의 탄소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방안을 찾고 있다. 또한 산업전환 과정에서 피해를 입는 노동자와 주민이 생기지 않도록, 그들이 직접 주체로서 참여하는 ‘정의로운 전환’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한국의 기업들은 이러한 국제적인 흐름을 무시한채, 향후 좌초자산이 될지도 모를 산업에 계속해서 투자를 하고 있다. 그런 어리석은 판단으로 경제와 기업에 위기가 닥쳤을 때, 그 희생을 고스란히 노동자 서민에게 전가했던 과거의 쓰라린 경험을 우리는 기억한다. 따라서 포스코는 지금부터라도 다른 선택을 해야 한다. 과감한 온실가스 감축을 시행해야 한다. 화석연료에 기반한 산업을 신속하게 전환해야 한다. 삼척 석탄화력발전소의 건설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 

지금 주주총회장에 모인 주주들은 포스코라는 기업의 소유주일지언정, 이 지구의 소유주는 결코 아니다. 지구를 망치고 시민의 안전한 삶을 위협하면서까지 사적인 이윤을 추구할 자유와 권리는 그 누구에게도 그 어떤 기업에게도 없다. 기후위기는 말 그대로 위기다. 기후위기비상행동은 이 위기를 일으키는 주범, 온실가스를 펑펑 내뿜으면서 마음껏 이윤을 추구해온 기업들에게 그 책임을 묻고자 한다. 오늘은 그 첫 시작이다. 우리는 기후위기 앞에 무책임한 기후악당 포스코를 규탄한다.  지금 당장 포스코가 기후위기에 대한 마땅한 책임을 지고, 과감한 온실가스 감축과 석탄발전소 건설 철회로 응답할 것을 요구한다. 

기후악당 포스코, 온실가스 대책 마련하라
기후악당 포스코, 석탄발전 건설 중단하라
기후위기 악화시키는 포스코를 규탄한다
지구환경 유린하는 포스코를 규탄한다.
노동권 유린하는 포스코를 규탄한다.

2020년 3월 27일 
기후위기비상행동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