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삼이 돼라, 그러면 똥을 싸도 모두가 박수를 보낼 것이다 (영상)
해삼이 돼라, 그러면 똥을 싸도 모두가 박수를 보낼 것이다 (영상)
  • 임병선 기자
  • 승인 2020.03.29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쉽게 볼 수 없는 해삼 배변 활동이 카메라에 잡혔다. 

미국 내셔널 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이 유튜브 채널에 공개한 영상이다. 영상에서 해삼은 항문을 열고 마치 청소기 같은 모습으로 변을 내뿜는다.

이 변은 인간의 대변과 비슷하게 생겼지만 구성 성분은 완전히 다르다. 영상에 등장하는 해삼은 거대해삼(학명 Thelenota anax) 종이다. 해삼 종마다 섭식 특성이 다르지만 이 해삼은 바닥을 기면서 바다 침전물을 모은 다음 가지고 있는 촉수를 이용해 필요한 영양분만 걸러 먹는다. 이 과정에서 작은 유기물(생물이 죽어 발생하는 물질)만 골라내기 때문에 해삼 몸 밖으로 나온 ‘대변’은 깨끗한 모래다.

이렇게 생성된 모래는 바닷속 생태계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바다 밑바닥에 유기물이 쌓이다 보면 조류(미역 같은 수중 원생생물)가 번식하게 된다. 조류가 과도해지면 너무 많은 산소를 소비해 자신들은 물론 주변 해양생물이 살기 어려운 환경을 만든다. 해삼은 바다에 유기물이 과도하게 쌓이기 전 먹어치운다.

해삼 중에도 특히 신기한 종이 있다. '숨이고기'는 주로 열대지역에 서식하는 물고기인데 일부 해삼 항문에 들어왔다 나갔다 한다.

영상에서 보듯이 '숨이고기'는 해삼 항문을 집으로 이용한다. 해삼은 항문에 난 기관으로 호흡을 하는데 '숨이고기' 이동이 항문을 청소해 호흡이 용이해진다는 관찰 결과도 있다. 작은 새우와 게가 해삼 엉덩이 근처에서 놀이를 즐긴다는 보고가 있다. 또 각종 복족류, 요각류, 편형동물이 해삼 몸 근처에서 발견됐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해삼 이미지 (사진 flickr)/뉴스펭귄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