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서 중국으로 밀수된 천산갑서 두 종류 코로나 바이러스 검출"
"말레이시아서 중국으로 밀수된 천산갑서 두 종류 코로나 바이러스 검출"
  • 김도담 기자
  • 승인 2020.03.27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lickr
천산갑(사진 flickr)/뉴스펭귄

중국으로 밀수된 천산갑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매우 유사한 바이러스가 발견됐다. 

홍콩대 수석연구원 토미 람(Tommy Lam) 박사 연구팀은 26일(현지시간)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말레이시아에서 중국으로 밀수된 천산갑에서 코로나 팬데믹과 관련이 있는 두 종류의 코로나 바이러스를 검출했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중국으로 밀수됐다가 당국에 적발된 말레이시아산 천산갑 31마리 중 8마리에서 코로나19와 유전자배열이 거의 같은 바이러스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말레이시아 천산갑에서 발견된 코로나 바이러스와 코로나19 유전자 배열이 85~92% 일치했다는 것이다.

천산갑은 멸종위기 동물이지만,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 국가에서 고기는 고급 식재료로, 비늘은 약재 치료제로 쓰이고 있다.

 
 
 
 
 
 
 
 
 
 
 
 
 

⚠WARNING GRAPHIC IMAGES⚠ Today is #worldpangolinday so please share this URGENT post about this critically endangered animal with your followers and tag people who need to see it because not only did they possibly create the deadly coronavirus, they are known as the guardians of the forest since they protect trees by eating up to 20,000 ants and termites per day using their long, sticky tongues! Sadly, they are currently the most heavily trafficked mammal in the world so by killing them, eating them/putting them in soups and using their scales for medicine (which is crazy since their scales have ZERO medical value, they are made of keratin, just like rhino horn and human fingernails) and taking them out of nature where they belong, we ignorant humans are planting the seeds of our future destruction. We MUST stop poaching/eating these poor defenseless animals RIGHT NOW to avoid the creation of anymore deadly viruses that kill so many innocent people and these pangolins are key to saving our forests worldwide so please share this URGENT post with your followers and tag people, celebrities, influencers and news media that need to see this and let’s work together to #savethepangolins and solve this urgent problem! #coronavirus #pangolins #endanimalcruelty #coronavirusoutbreak #karmagawa

Karmagawa(@karmagawa)님의 공유 게시물님,

천산갑 비늘(사진 flickr)/뉴스펭귄

토미 람 박사는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천산갑이 코로나19의 중간 숙주 역할을 했는지는 아직 더 확인해야 하지만, 미래의 동물(바이러스) 감염 확산 사태를 피하기 위해선 야생동물의 시장 거래를 엄격하게 금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은 코로나 사태 후 야생동물 소비를 금지시켰으며, 베트남도 같은 조치를 추진 중이다.

천산갑의 코로나19 중간숙주설은 지난 2월에도 제기된 바 있다. 중국 광저우시에 있는 화난(華南)농업대학 연구진은 "1000여 개의 유전자 샘플에 대한 분석을 진행한 결과, 천산갑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중간 숙주로 확인했다"며 "천산갑에서 분리한 코로나 바이러스의 '균주(strain)'의 유전자 서열이 코로나19 감염자에서 검출된 바이러스 서열과 99% 유사했다"고 밝혔다.

과학자들은 관박쥐에서 유래한 코로나 바이러스가 천산갑을 거쳐 사람으로 옮겨왔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