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규모 폭우로 '아수라장' 된 이집트 현지 상황 (영상)
대규모 폭우로 '아수라장' 된 이집트 현지 상황 (영상)
  • 남주원 기자
  • 승인 2020.03.13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급 폭우로 이집트 전역이 물에 잠겼다. 이집트는 사막 건조기후로 원래는 비가 잘 오지 않는다. 

12일(현지시간) 이집트 인디펜던트 등 현지매체는 폭우가 쏟아져 수도 카이로(Cairo)를 비롯한 이집트 곳곳에서 대규모 홍수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집트 당국은 이번 폭우로 최소 5명이 사망하고 5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알렸다. 그중 한 어린 아이는 홍수로 집이 무너져 죽었으며 60세 남성은 감전으로 목숨을 잃었다.

이집트 정부는 학교, 관공서, 공항 및 항구 등을 전부 폐쇄했다고 밝혔다. 고대 이집트의 기념물 대부분을 보유하고 있는 유적도시 룩소르(Luxor)와 그곳에서 동쪽으로 약 6km 거리에 위치한 룩소르 국제공항도 운행이 중단됐다. 당국은 주민들에게 주말동안 먹을 식품을 미리 비축해 놓고 집에 머물 것을 촉구했다.

이에 따라 주민들은 전례 없던 홍수로 침수된 도로 상황 실시간 영상을 SNS에 올리고 있다. 

한편 이집트는 2월 말에도 카이로와 다른 지역에 폭우가 쏟아져 ​​전국의 학교가 일시적으로 폐쇄됐으며 지난해 10월에는 폭우로 최소 8명이 사망하는 등 이상기후를 보이고 있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