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 내린 정체불명 '검은 비'... 주민들이 직접 찍은 충격적인 사진 11장
일본에 내린 정체불명 '검은 비'... 주민들이 직접 찍은 충격적인 사진 11장
  • 남주원 기자
  • 승인 2020.03.05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에서 원인 불명 검은 비가 내려 주민들이 공포에 떨고 있다(사진 트위터'すっぺ @hiro10or')/뉴스펭귄
일본에서 원인 불명 검은 비가 내려 주민들이 공포에 떨고 있다(사진 트위터'すっぺ @hiro10or')/뉴스펭귄

일본 사이타마현에서 정체불명의 검은 비가 내려 충격을 안겨줬다.

지난 2일 일본 사이타마(埼玉)현 하스다(蓮田)시에서 검은 비가 내린다는 주민신고가 20건 이상 접수됐다고 후지TV 등 현지 매체는 전했다.

사이타마현 주민들이 직접 촬영한 사진이 SNS에 끊임없이 올라오면서 다음날(3일) 오후에는 일본 포털 '야후 재팬'에 '검은 비(黒い雨)'가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주민들은 SNS에 검은 비를 직접 촬영해 게시, 공유했다(사진 '해당 트위터 캡처')/뉴스펭귄
이하 주민들은 SNS에 검은 비를 직접 촬영해 게시, 공유했다(사진 트위터 'すっぺ @hiro10or')/뉴스펭귄
주민들은 SNS에 검은 비를 직접 촬영해 게시, 공유했다(사진 '해당 트위터 캡처')/뉴스펭귄
(사진 트위터 '3Miyabi @3Miyabi1')/뉴스펭귄
주민들은 SNS에 검은 비를 직접 촬영해 게시, 공유했다(사진 '해당 트위터 캡처')/뉴스펭귄
(사진 트위터 'ES ekurisupaida @ekurisupaida')/뉴스펭귄

주민들은 "검은 비가 내리고 있다", "검은 비로 차가 더러워졌다", "소름끼친다" 등의 글과 함께 검은 비 흔적으로 까매진 자동차 표면 등을 찍어 공유했다.

당국은 사태 파악에 나섰지만 다행히 방사능 오염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알렸다. 또 상시 대기로 해당 지역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검은 비로 인한 이상 징후 및 인명 피해는 없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아 주민들은 불안감에 떨고 있다.

일각에선 지난 2일 오전 지바(千葉)현 노다(野田)시의 폐플라스틱 공장 화재를 검은 비의 원인으로 제기하고 있다. 

검은 비가 내린 당일 노다시의 폐플라스틱 공장 화재(사진 트위터 '森子 @jelly8george')/뉴스펭귄
검은 비가 내린 당일 노다시의 폐플라스틱 공장 화재(사진 트위터 '森子 @jelly8george')/뉴스펭귄
이하 주민들이 찍은 검은 비 사진(사진 트위터 'パタリロJr. @jokerpata738')/뉴스펭귄
이하 주민들이 찍은 검은 비 사진(사진 트위터 'パタリロJr. @jokerpata738')/뉴스펭귄
이하 주민들이 찍은 검은 비 사진(사진 트위터 'パタリロJr. @jokerpata738')/뉴스펭귄
(사진 트위터 'パタリロJr. @jokerpata738')/뉴스펭귄
(사진 'ゆゆ@biyu0227')/뉴스펭귄
(사진 트위터 'ゆゆ@biyu0227')/뉴스펭귄
(사진 트위터 'りっきー @t2basa')/뉴스펭귄
(사진 트위터 'りっきー @t2basa')/뉴스펭귄
(사진 트위터 'よもぎだんご。@yomogidangoxiv')/뉴스펭귄
(사진 트위터 'よもぎだんご。@yomogidangoxiv')/뉴스펭귄
(사진 트위터 'すっぺ @hiro10or')/뉴스펭귄
(사진 트위터 'すっぺ @hiro10or')/뉴스펭귄
(사진 트위터 'すっぺ @hiro10or')/뉴스펭귄
(사진 트위터 'すっぺ @hiro10or')/뉴스펭귄
(사진 트위터 'ES ekurisupaida @ekurisupaida')/뉴스펭귄
(사진 트위터 'ES ekurisupaida @ekurisupaida')/뉴스펭귄
(사진 트위터 'ES ekurisupaida @ekurisupaida')/뉴스펭귄
(사진 트위터 'ES ekurisupaida @ekurisupaida')/뉴스펭귄
(사진 트위터 '3Miyabi @3Miyabi1')/뉴스펭귄
(사진 트위터 '3Miyabi @3Miyabi1')/뉴스펭귄
(사진 트위터 '3Miyabi @3Miyabi1')/뉴스펭귄
(사진 트위터 '3Miyabi @3Miyabi1')/뉴스펭귄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