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하기' 남극 바다가 온난화 주범에게 내린 벌
'빙하기' 남극 바다가 온난화 주범에게 내린 벌
  • 김도담 기자
  • 승인 2020.02.18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S 연구진, 빙하기 지구 기후 분석
"남극 해빙이 이산화탄소 가둬 빙하기 강화시켰다"
해양-대기 간 탄소 교환에 영향을 주는 해빙 변동을 나타내는 모식도(사진 IBS 제공)/뉴스펭귄
해양-대기 간 탄소 교환에 영향을 주는 해빙 변동을 나타내는 모식도(사진 IBS 제공)/뉴스펭귄

빙하기 지구(약 9℃)는 지금(15℃, 1년전 지구 평균 기온 기준) 보다 6℃ 가량 더 추웠고 북반구 대륙 일부는 최대 4㎞ 두께 빙상으로 덮여 있었다. 이러한 빙하기를 가속화한 것이 남극 바다 얼음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기초과학연구원(IBS) 기후물리연구단 연구팀은 미국 하와이대와 공동연구를 통해 남극해 해빙이 이산화탄소를 바다 깊은 곳에 가둬 초기 빙하기 온도 하락을 가속 시켰음을 규명했다고 18일 밝혔다.

온실효과를 일으키는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는 산업혁명 이전(280ppm)에 비해 빙하기 시대가 80~100ppm 가량 낮다. 빙하기 육지는 광활한 빙상으로 덮여 있어 지금처럼 식물이나 토양을 통해 탄소를 저장하기 어려웠다. 이점을 고려하면, 빙하기 바다가 지금보다 더 많은 탄소를 저장했다는 것을 추론할 수 있다.

(사진pixabay )/뉴스펭귄
(사진pixabay )/뉴스펭귄

과학자들은 남극 심층수로 인해 빙하기 바다가 다량의 탄소를 머금었을 것이라 추정한다. 하지만 지금까지 어떤 기작에 의해 남극해가 여분의 탄소를 흡수하고, 저장했는지에 대해서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연구진은 최첨단 기후 모델 시뮬레이션 결과를 이용해 8번의 빙하기-간빙기가 일어났던 지난 78만4000년 동안의 기후를 분석했다. 기온이 하락해 해수가 얼어 해빙이 만들어지면 남겨진 바닷물은 굉장히 짠 염수가 된다. 차갑고 염분이 높은 물은 밀도가 커 해저에 가라앉아 남극심층수를 형성한다.

연구진은 빙하기 초기 남극해 해빙 증가로 인해 바다 심층수와 중층수의 밀도차가 증가하고, 두 수괴 사이의 혼합 즉, 탄소 교환이 줄어듦을 확인했다. 혼합 작용의 감소로 인해 심해는 더 많은 양의 탄소를 가두고, 이 과정에서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는 약 30ppm 감소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사진pixabay )/뉴스펭귄

또 빙하기 중반부에는 해빙 면적과 두께가 최대에 다다르면서 용승된 탄소가 대기 중으로 방출되지 못해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가 10ppm 가량 추가로 감소했을 것으로 분석했다. 

이번 연구는 정교한 역학 모델을 통해 해빙 영향의 발생 시기 및 규모를 정량화한 최초의 사례다. 기온 하강-해빙 증가-대기 중 이산화탄소 감소-기온 추가 하강으로 이어지는 빙하기의 진행 과정을 밝히는데 중요한 기여를 한 것이다.

악셀 팀머만 단장은 "초기 기온 하락, 대기 중 탄소 감소 등 빙하기를 촉발시킨 비밀을 완전히 풀기 위해서는 아직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면서 "북반구 빙상 증가와 이에 따른 해수 내 염분 변동이 빙하기 초기 변동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2월 18일자에 실렸다.


멸종위기종 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