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하가 녹지 않게 도와주세요" 광화문에 나타난 펭귄 100마리
"빙하가 녹지 않게 도와주세요" 광화문에 나타난 펭귄 100마리
  • 임병선 기자
  • 승인 2020.02.07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러 마리의 얼픔 펭귄 조각 (사진 뉴스펭귄)/뉴스펭귄
여러 마리의 얼음 펭귄 조각 (사진 뉴스펭귄)/뉴스펭귄

광화문에 펭귄 100여 마리가 나타났다. 비록 얼음으로 만든 조각에 불과하지만, 펭귄의 보금자리인 남극의 빙하가 녹지 않게 해달라고 침묵으로 호소하고 있다. 빙하가 녹아내리듯, 이 얼음펭귄들도 햇볕과, 도심에서 발생하는 온갖 열현상으로 인해 곧 녹아서 사라질 운명.

광화문의 얼음펭귄은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가 7일 설치했다. 미국 일본 등 15개국에서 동시에 진행되는 해양보호 퍼포먼스의 하나다. 

그린피스 관계자의 설명.

"이번 행사의 목적은 기후 위기와 해양보호 메시지를 전하기 위한 것이다. 시민들이 기후 위기로 사라져가는 펭귄의 비극을 더 가까이에서 체험하고, 해결 방안에 대해 알아갈 수 있도록 준비했다."

7일 광화문 북측광장에 그린피스가 전시한 얼음 펭귄 조각 (사진 뉴스펭귄)/뉴스펭귄
그린피스가 7일 광화문 북측광장에 전시한 얼음 펭귄 조각 (사진 뉴스펭귄)/뉴스펭귄

100마리 펭귄 얼음조각상은 시민들이 밤낮없이 관람할 수 있다. 이 펭귄들 앞에는 해양보호구역 지정의 필요성과 생물다양성 보전을 촉구하는 내용의 포스터가 내걸려 있다.

이런 내용이다. 

"지난 4월,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황제펭귄 번식지가 붕괴됐다는 소식이 들렸다. 그전에는 남극 페트럴섬에 살던 4만 마리의 아델리펭귄 무리 중 단 2마리의 새끼만 살아남았다는 충격적인 관찰 결과도 발표됐다. 모든 비극의 근원에는 기후변화가 있다."

펭귄 조각 앞 설치된 포스터 전시물 (사진 뉴스펭귄)/뉴스펭귄
그린피스가 기후위기와 해양보호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얼음으로 조각한 '사라지는 펭귄들'을 전시하고 있다/뉴스펭귄
시민들이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사진 뉴스펭귄)/뉴스펭귄
7일 오전 11시 30분 시민이 참여해 '해양보호구역으로 집을 지켜요'라고 적힌 대형 깃발을 들고 퍼포먼스를 펼쳤다. (사진 뉴스펭귄)/뉴스펭귄
호주 남극연구소가 남극의 펭귄서식지에 설치한 관찰카메라를 부리로 툭툭 치는 황제펭귄의 모습. 2018년 3월 유튜브에 이 영상이 올라오면서 '황제펭귄 셀피'로 유명해졌다.(출처 호주 남극연구소 영상화면 캡처)
호주 남극연구소가 남극의 펭귄서식지에 설치한 관찰카메라를 부리로 툭툭 치는 황제펭귄의 모습. 2018년 3월 유튜브에 이 영상이 올라오면서 '황제펭귄 셀피'로 유명해졌다.(출처 호주 남극연구소 영상화면 캡처)

그린피스는 세계 30여 나라에서 해양보호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해양의 최소 30%를 보호구역으로 지정할 것을 각 나라에 요구하고 있다.

해양보호구역은 남획, 석유 시추, 해저 개발 등의 인간 활동을 제한하거나 금지하는 구역을 말한다.

그린피스코리아 현지원 캠페이너의 설명.

"바다는 지구상에 존재하는 생명체 80%의 안식처다. 황폐해진 해양 생태계 복원은 해양보호구역 지정을 통해 가능하다는 사실이 다수의 연구를 통해 증명됐다. 가장 효과적인 생물다양성 보존방법으로 꼽힌다.  한국 정부는 공해상 보호구역 확대에 미온적 입장을 보였지만 다음달 열리는 마지막 UN회의에서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    

광화문 얼음펭귄 전시는 오는 9일 오후2시까지로 예정돼 있다. 주말 날씨가 풀린다는데 그 전에 다 녹을까 관계자들의 걱정이 작지 않다.


멸종위기종 도감